Cherry Morgan

[ 체리 모건 ]

Cherie_Morgan1.jpg
fall in love with painting

Cherie Morgan is an artist originally from Edmonton, Alberta, but lived in Calgary since she was 12 years old. Cherie fell in love with painting in 2015 and enjoys working with colour because it often expresses more than words can provide. She is thankful for her ability to express herself freely through her artwork, which her mom often inspires. 

Cherie Morgan은 원래 앨버타 주 에드먼튼 출신의 예술가이지만 12살 때부터 캘거리에서 살았습니다. Cherie는 2015년에 그림과 사랑에 빠졌고, 컬러 작업은 단어가 제공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표현하기 때문에 그것을 즐깁니다. 그녀는 어머니에게 자주 영감을 얻고 작품을 통해 자신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