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연

[bagseong-yeon]

박성연 작가는 마음속에 들어있는 주변의 소중한 대상들과 어릴 적부터 타는 말을 소재로 하여 그림에서 생기를 찾는다. 작품 속의 맑고 따스한 파스텔 톤의 색상과 은유적 드로잉으로  우리는 동화스러움을 느낀다. 

 

Artist Park Seong-yeon uses the horse she has ridden since childhood and the precious things in her heart to find life in her paintings. The clear and warm pastel colors and metaphorical paintings give her work a fairy tale feeling.

IMG_6755.JPG

Painting is the most precious thing.